Obituary – Brother of Abbot Justin

Kenneth Dzikowicz, 74 years old

Brother of Abbot Justin

Passed away on July 9th, 2018

Please remember him and his family in your prayer.

St. Nicholas Guild Picnic 2018

성 안드레아 김대건 사제의 편지에서

7월 5일  †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대축일

성 안드레아 김대건 사제의 편지에서

(제23신의 발췌, 옥 안에서, 1846년 8월 26일: 이원순, 허인 편저, 1975년, 정음사)

그들은 저를 잡아 가지고 상륙한 뒤에, 옷을 벗기고 다시 마구 때리며 온갖 능욕을 가하다가 관가로 압송했는데, 거기에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관장이 제게 묻기를 “네가 천주교인이냐?” – “그렇소. 나는 천주교인이오.”라고 대답하였더니, “어찌하여 네가 임금의 명을 거역하여 그 교를 행하느냐? 배교하여라.” 하길래, “나는 천주교가 참된 종교이므로 받듭니다. 천주교는 내게 천주 공경하기를 가르치고, 또 나를 영원한 행복으로 인도합니다. 내게 배교하라는 것은 쓸데없는 말입니다.”라고 대답했더니, 이런 대답을 하였다고 주리를 틀고서, 관장이 또 말하기를 “네가 배교하지 않으면 때려 죽이겠다.” 하기에, “마음대로 하십시오. 그러나, 결코 나는 우리 천주를 배반할 수 없습니다. 우리 교의 진리를 알려거든 들어 보십시오. 내가 공경하는 천주는 천지와 사람과 만물을 조성하신 이요, 착한 이를 상 주시고 악한 자를 벌하시는 분입니다. 그래서 누구나 다 그를 공경하여야 합니다. 관장께서 내가 천주를 사랑하기 때문에 이런 형벌을 당하게 해주시니 관장께 감사합니다. 그리고 우리 천주님이 이런 은공을 갚고자 당신을 더 높은 관직에 올려 주시기를 바랍니다.”라고 말하자, 이 말을 듣고는 관장과 모든 사람이 비웃었습니다.

그 후에 여덟 자나 되는 긴 칼을 가져오기에, 제가 즉시 그 칼을 잡아 제 손으로 제 목에 대니, 둘러섰던 모든 사람이 또한 다 크게 웃었습니다. 그리고는 이미 배교한 두 사람과 함께 옥에 가두는데, 저의 손, 발, 목, 허리를 어떻게나 몹시 결박하였던지, 걸을 수도 없고 앉을 수도 없고 누울 수도 없었습니다. 또한 구경꾼들이 둘러쌌기에 매우 괴로웠습니다. 저는 밤이 이슥토록 저들에게 교회의 도리를 설명하였더니, 그들은 흥미 있게 듣고 나서, 나라에서 금하지만 않으면 자기들도 봉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포졸들이 저의 봇짐에서 중국 물건을 찾아내더니 이튿날 관장이 제게 중국인이냐고 물었습니다. 저는 “아니오, 나는 조선 사람이오.”라고 대답하였더니, 그는 저의 말을 믿지 않고 또 말하기를, “중국 어느 곳에서 사느냐?”라고 묻기에 “나는 중국 광동현 마카오에서 공부하였소. 나는 교우이므로 구경도 하고 또한 교회의 도리를 전할 마음으로 여기까지 오게 되었소.”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다시 저를 하옥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서울에 도착하자 도적을 가두는 옥에 수감되었고 아전들은 저의 말하는 것을 들어 보고는 분명히 조선 사람이라고 단언했습니다. 이튿날 저를 관장 앞에 대령시켜 놓고 관장이 네가 누구냐고 문초하기에, “나는 조선 사람으로서, 공부를 하기는 중국 가서 하였소.”라고 대답하자 중국말을 하는 통역을 불러 저와 이야기를 시켜 보았습니다. 1839년 박해 때 배교자는 조선 소년 세 명이 서양말을 배우러 마카오로 떠났음을 고발하였을 뿐 아니라, 저와 함께 잡힌 교우들이 벌써 제가 누구라는 것을 실토하였으므로, 오랫동안 저의 신분을 감출 수 없음을 짐작하고, 관장에게 “나는 그 소년 셋 중의 하나인 김 안드레아”라고 자백하는 동시에, 고국에 다시 들어오려고 고생하였던 것을 모두 이야기했습니다. 이 말을 듣던 관장과 구경꾼들도 “가련한 소년, 어려서부터 허다한 고생을 많이 당하였구나.” 하고 이야기 했습니다.

그 후로는 임금의 명령에 의하여 배교하기를 독촉하기에 “임금 위에 또 천주께서 계시어 당신을 공경하라는 명령을 내리시니, 그를 배반함은 큰 죄악이라, 임금의 명령이라도 옳은 일이 될 수 없습니다.”고 대답하였습니다. 다시 교우들을 대라고 위협하기에, 우리에게는 애덕의 의무도 있고 천주께서 사람을 사랑하라는 명령을 내리신 까닭에 말할 수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들은 다시 교회의 도리를 묻기에, 저는 장황한 설명을 시작하여 천주의 존재, 만물의 조성, 영혼의 불멸, 지옥과 천당, 조물주를 숭배할 의무, 외교의 헛되고 거짓됨을 말하여 주었습니다. 관장들은 대답하기를 “너의 교도 좋거니와 우리 유교도 좋으니 우리는 유교를 한다.” 하기에 “당신들의 의견이 그러하다면 우리를 편히 지내도록 할 것이고 우리와 서로 화목해야 하지 않겠소. 그런데 그렇기는 고사하고 당신들은 우리를 박해하고, 우리를 가장 극악한 죄인과 같이 혹평을 하니, 우리 교를 옳고 좋은 교라고 인정하는 당신들로서 마치 극악한 교와 같이 박해하는 것은 당신들 자체에 모순이 있는 것입니다.”라고 반박하였더니, 이 말을 들은 그네들은 다만 어리석은 웃음을 띄울 뿐이었습니다.

관장은 제게 영어로 된 지구 전도를 번역하라고 분부하기에, 여러 가지 채색으로 두 장을 그렸는데, 한 장은 임금께 드릴 것이며, 지금은 대신들의 부탁으로 간단한 지리서를 편술하기에 분주한 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들은 저를 위대한 학자로 인정합니다. 가련한 인생들, 저는 감히 주교 각하께 저의 어머니 우르술라를 부탁 드리옵니다. 저의 어머니는 10년 동안 못 본 아들을 불과 며칠 동안 만나 보았을 뿐 또다시 홀연 잃고 말았으니, 각하께 간절히 바라건대, 슬픔에 잠긴 저의 어머니를 잘 위로하여 주십시오. 이제 저는 진심으로 각하의 발 아래 엎디어, 저희 사랑하올 부친이요 공경하올 주교님께 마지막 하직의 인사를 드리는 바입니다. 그리고 베시 주교님과 안 신부님에게도 공손히 하직을 고하옵니다. 이후 천당에서 만나 뵙겠습니다.

예수를 위하여 옥에 갇힌 탁덕 김 안드레아.

From the final exhortation of Andrew Kim Taegon, priest and martyr

July 5th – Andrew Kim Taegon, St. Paul Chong, Priest, Catechist and their companions, Martyrs

From the final exhortation of Andrew Kim Taegon, priest and martyr

(Pro Corea Documenta, ed. Mission Catholique Séoul, Séoul/Paris, 1938, vol. 1, 74-75)

Love and perseverance are the crown of faith

My brothers and sisters, my dearest friends, think again and again on this: God has ruled over all things in heaven and on earth from the beginning of time; then reflect on why and for what purpose he chose each one of us to be created in his own image and likeness. In this world of perils and hardship if we did not recognize the Lord as our Creator, there would be no benefit either in being born or in our continued existence. We have come into the world by God’s grace; by that same grace we have received baptism, entrance into the Church, and the honor of being called Christians. Yet what good will this do us if we are Christians in name alone and not in fact? We would have come into the world for nothing, we would have entered the Church for nothing, and we would have betrayed even God and his grace. It would be better never to have been born than to receive the grace of God and then to sin against him.

Look at the farmer who cultivates his rice fields. In season he plows, then fertilizes the earth; never counting the cost, he labors under the sun to nurture the seed he has planted. When harvest time comes and the rice crop is abundant, forgetting his labor and sweat, he rejoices with an exultant heart. But if the crop is sparse and there is nothing but straw and husks, the farmer broods over his toil and sweat and turns his back on that field with a disgust that is all the greater the harder he has toiled.

The Lord is like a farmer and we are the field of rice that he fertilizes with his grace and by the mystery of the incarnation and the redemption irrigates with his blood, in order that we will grow and reach maturity. When harvest time comes, the day of judgment, those who have grown to maturity in the grace of God will find the joy of adopted children in the kingdom of heaven; those who have not grown to maturity will become God’s enemies and, even though they were once his children, they will be punished according to their deeds for all eternity.

Dearest brothers and sisters: when he was in the world, the Lord Jesus bore countless sorrows and by his own passion and death founded his Church; now he gives it increase through the sufferings of his faithful. No matter how fiercely the powers of this world oppress and oppose the Church, they will never bring it down. Ever since his ascension and from the time of the apostles to the present, the Lord Jesus has made his Church grow even in the midst of tribulations.

For the last fifty or sixty years, ever since the coming of the Church to our own land of Korea, the faithful have suffered persecution over and over again. Persecution still rages and as a result many who are friends in the household of the faith, myself among them, have been thrown into prison and like you are experiencing severe distress. Because we have become the one Body, should not our hearts be grieved for the members who are suffering? Because of the human ties that bind us, should we not feel deeply the pain of our separation?

But, as the Scriptures say, God numbers the very hairs of our head and in his all-embracing providence he has care over us all. Persecution, therefore, can only be regarded as the command of the Lord or as a prize he gives or as a punishment he permits.

Hold fast, then, to the will of God and with all your heart fight the good fight under the leadership of Jesus; conquer again the diabolical power of this world that Christ has already vanquished.

I beg you not to fail in your love for one another, but to support one another and to stand fast until the Lord mercifully delivers us from our trials.

There are twenty of us in this place and by God’s grace we are so far all well. If any of us is executed, I ask you not to forget our families. I have many things to say, yet how can pen and paper capture what I feel? I end this letter. As we are all near the final ordeal, I urge you to remain steadfast in faith, so that at last we will all reach heaven and there rejoice together. I embrace you all in love.

Happy Fourth of July !!

Happy Independence Day !!!

 

God of justice, Father of truth,
who guide creation in wisdom and goodness
to fulfillment in Christ your Son,
open our hearts to the truth of his Gospel,
that your peace may rule in our hearts
and your justice guide our lives.

from the Collect of the Mass on the fourth of July